K-바이오 생존전략은 세계 협력이다.

코로나 19호의 발병은 전 세계적인 생물 경제학계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K-Ibo 보호가 성공 사례로 꼽히며 K-Ibo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최근 정부가 바이오 헬스산업을 차세대 선도산업으로 선정해 적극 지원하고 있다.

따라서 1930년대 대공황에 버금가는 극심한 경기 침체에도 K-비 오는 전년대비 27.3%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일부 사람들은 한국이 적극적인 투자와 기술 혁신을 통해 세계 바이오 경제에서 선두에 설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그러나 세계 가치 사슬의 변화와 비대면 사회의 도래 때문에 기존의 생명공학 산업에서는 새로운 전략이 요구된다. 이에 한국은 변화하는 세계 수요에 부응하는 생존전략을 모색해야 한다.

 

환경변화를 통한 바이오 경제학의 생존전략은 무엇인가.

지난 19일 열린 바이오 경제포럼에서는 코로나 19 이후 경기가 폐쇄됐지만, 생명공학 산업의 생존전략으로 의료 동맹 등 세계 협력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오준병 인하대 경제학과 교수는 전쟁 상황에서 군사동맹을 맺어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표준을 형성해 다양한 표준화 시스템을 통해 상호 호환성을 극대화함으로써 국내 중소 산업에서도 생명공학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도 및 동남아시아 국가 및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함께 제약 개발 시스템을 구축했다.

의료 동맹이 진단 장비와 건강 시스템을 수출할 경우 대규모 성장하지 못한 국내 중소기업과 기업이 수출 시장에 뛰어들어 생명공학 산업이 더 빠른 속도로 확산할 것이라는 얘기다.

또 외부적이고 위험하며 불확실한 감염병에 대비하는 것도 비효율적이다. 공교롭게도 한국의 바이오산업 연구개발비는 미국 다국적 기업의 8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그러므로, 정부는 다양한 사회적 자본을 모으기 위한 전략을 채택해야 한다. 풀 링(pooling)은 자동차 사고 위험에 처한 개인이 자동차보험에 가입해 위험 대비 비용을 나눠주는 것과 같다.

 

고불 확실성 대처에 필요한 것은 유연성

또 디지털 복합은 코로나에 이어 더욱 빠르게 진행될 전망이다. 이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융복합성의 특성에 따라 관리할 수 있는 데이터 거버넌스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오준병 교수가 발표한 바로는 차량의 흐름을 통제하는 한국 도로공사의 경우처럼 민간과 공공부문의 데이터를 통합해 관리하고 상용화할 필요가 있다.

또 코로나 19로 인해 관련 의약품이 급증해 생명공학 산업 내 원료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임상환자가 임상적 문제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윤호열 삼성 바이오로직스 상무는 많은 수요가 통합되고 시장이 재편되며 대응성이 좋은 기업에는 위탁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코로나 19의 경우 200여 종의 의약품이 동시에 개발되고 있으며, 의약품 원료와 부원료에 대한 수요는 비상 및 수요 때문에 20~30% 이상 증가해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런 식으로 코로나 19로 인한 많은 변화와 증가한 불확실성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유연성이 가장 중요하다. 이 회사의 회계법인 파트너인 판지만 델로이트 안진(Van Ziman Deloitte Antin)은 코로나 19는 전례가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유연하고 신속하게 적응하고 변화를 주도해야 세계 생명공학 산업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