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역비 뮬란 보이콧

중국 배우 유역비가 공개적으로 중국 당국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히자 전 세계 영화 팬들은 SNS를 통해 '#BoycottMulan' 해시태그를 걸며 '뮬란' 보이콧 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홍콩 정부는 최근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을 발표 하면서 많은 논란과 함께 시민들의 저항을 받고 있는 이는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등에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홍콩 시민들은 지난 6월 말부터 이를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진행 중이며, 시위가 장기화된 가운데 홍콩 경찰이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무력을 행사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유역비도 자신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는 글과 함께 '홍콩은 부끄러운 줄 알라'는 문장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는데요, 이처럼 유역비가 공개적으로 중국 당국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히면서 많은 이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유역비는 중국에서 태어났지만 어릴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가 미 국적을 갖고 있으며, 미국 시민권자임에도 반민주주의 성향을 지지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이는 2020년 개봉을 앞둔 영화 '뮬란'에 찬물을 끼얹고 SNS를 통해 보이콧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발느린 핫 이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종국 송지효 열애  (0) 2019.08.18
유역비 뮬란 보이콧  (0) 2019.08.17
손석구 관람 재점화  (0) 2019.08.17
장미인애 분노  (0) 2019.08.16
강한나 연극 논란  (0) 2019.08.16
혜리 여동생 쇼핑몰  (0) 2019.08.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