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호 태풍 종다리 북상중 최악 폭염 완화되나


25일 새벽 3시쯤 괌 북서쪽 약 110km 떨어진 해상에서 제 12호 태풍 종다리가 발생했다. 종다리의 의미는 다리과에 속하는 새로 학명은 Alauda arvensis우리말로 흔히 종달새라 불리는 새로 북한에서 제출한 한글 이름 태풍으로 새 종다리를 뜻한다.




태풍 종다리는 이번 주말 일본 남동쪽 해상까지 진출해서 일요일에는 일본 도쿄에 상륙할 전망이다.

기상청 발표에 의하면 태풍이 한반도와 멀리 떨어져 북상하고 있지만 아직 예상경로가 유동적인 만큼 태풍의 이동 경로를 예의주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 최악의 폭염 원인인 북태평양고기압이 위치한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기록적인 폭염이 완화될 가능성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12호 태풍 종다리는 현재 시속 68km로 아직은 약한 소형급 태풍이지만 점차 북상하면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종다리는 느린 속도로 북상하고 있기 때문에 주말쯤 괌 북서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종다리의 속도가 점차 빨라져 일요일 오전에는 일본 도쿄 부근을 강타한 뒤 다음주 월요일쯤 동해로 진출할 가능성이 크다. 



피서의 계절이 한창인 지금 기상청 발표에 의하면 태풍 진로가 유동적인 만큼 주말 이후에는 최신 태풍 정보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