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현대 어린이집

11년만에 재조명 된 성민이 사건지난 2007년 한 어린이집에 다니던 23개월 성민이가 울산 현대 어린이집 원장 부부의 폭행으로 인한 소장 파열에 의한 복막염으로 사망한 사건이다.



성민이의 몸 곳곳에서 학대의 흔적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됐지만 원장 부부는 조사 과정에서 성민이가 스스로 놀다가 피아노에서 떨어져 다쳤다고 주장했다. 법원은 현대 어린이집 원장 부부를 증거불충분으로 아동학대 혐의는 인정하지 않고 단순히 무죄로 판단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만 적용했다. 



그 당시 성민이의 얼굴과 머리 곳곳에 학대의 흔적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되고 아이의 형은 평소 원장 남편이 동생을 때렸다는 진술했다. 그러나 어린이집 원장은 징역 1년 6개월 원장 남편은 징역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성민이 사건이 종결되 국민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최근 어린이집 아동 학대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자 11년 전 울산 북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일어난 아동 학대 성민이 사건이 다시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이 사건은 25일 현재 22만명이 넘는 국민들로부터 청원 동의를 받아 청와대로 부터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이미 너무나 오래된 사건이라 재수사가 어렵지만 아직도 계속 아이들이 어린이 집에서 학대와 사고로 죽어 나가고 있기 때문에 이해할 수 없는 형량과 심지어 처벌을 받지도 않는 법들은 반드시 개정해야 한다고 많은 사람들은 주장한다. 아동학대에 대한 국민의 인식은 반드시 바뀌어야 하고 이와 관련된 법들은 개정되어야 한다. 


+ Recent posts